정부·지방자치단체도 상생결제로 납품대금 지급한다

산업일반 / 윤상영 기자 / 2021-10-12 10:54:47
정부,「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 12일 국무회의 의결
납품기업 및 하위협력사까지 대금 지급 보장해 중소기업 결제환경 개선 기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정부, 지방자치단체(이하 국가)의 상생결제 집행근거를 규정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12일(화)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기업 간 납품대금 지급은 복수의 수탁기업이 있는 경우 보통 어음을 통해 지급돼 대금 회수가 지연되거나 연쇄부도 및 어음사기 등으로 인한 어음피해 사례가 발생할 수 있어 이를 사전에 근절시키고자 어음대체 결제수단의 확대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이번 법 개정을 통해 어음결제 대체수단으로 상생결제를 도입해 대기업 등과 거래관계가 있는 기업뿐만 아니라 그 하위협력기업까지 대금지급을 보장받을수 있도록 했다.
 
‘15년 제도 시행 이후 ‘21년 8월 말 현재 누적으로는 총 620조 2,587억원이 상생결제로 지급됐고, 특히 ’18년부터 최근 3년 연속 지급실적이 100조원을 상회하는 등 민간에서 상생결제 활용은 꾸준한 확산세를 유지하고 있다.
 
어음제도의 폐해를 조기에 근절시키기 위해서는 민간분야뿐만 아니라 공공분야로 상생결제 확산이 필요한 상황이나 현행법상 국가가 예산을 집행할 경우 상생결제를 활용할 근거가 없어 민간영역에만 머물러 있었다.
 
이번 개정안은 그동안 민간영역에 머물던 상생결제를 국가영역으로 확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국가가 활용하는 상생결제는 국가와 거래 관계가 있는 1차 거래기업이 국가로부터 지급받은 납품대금을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명의로 개설한 상생결제 전용예치계좌에 별도 보관한 후,
 
대금지급일에 맞춰 2차 이하 하위협력기업에 현금으로 직접 지급하는 안전한 결제시스템이다.
 
2차 이하 협력사는 대금지급일 전에도 국가의 높은 신용도를 활용해 저금리로 조기 현금화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를 통해 국가에 납품하는 1차 협력사뿐만 아니라 그 하위협력사까지 조속한 대금 회수가 가능하게 되고, 관련 중소기업의 어음 수취로 인한 대금회수 지연, 연쇠부도 등 문제가 상당 부분 해소 될 것으로 기대된다.

[ⓒ 미디어시시비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상영 / 온라인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