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쓰촨서 3천년전 황금가면 출토…중국 고대사 새로 써야 하나

이슈 / 김영호 기자 / 2021-03-22 11:51:05

 

 

https://www.yna.co.kr/view/MYH20210322005500704?section=video/index&site=visual_video_list

 

지난 20일 중국 쓰촨성에서 정교한 반쪽짜리 황금가면이 발굴돼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이 가면의 폭과 높이는 각각 23㎝, 28㎝이며 무게는 280g가량이고 금 순도는 약 84%로 조사됐는데요.

중국 문화재 당국은 이 가면이 3천 년 전에 제사장이 사용하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번 발굴이 중요한 의미를 갖는 것에 대해 역사 '변방' 쓰촨에도 고도 문명이 존재했다는 것이 입증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합니다.

현지 언론은 중원과 멀리 떨어진 지역서 청동기, 옥기, 상아 장식품 등 유물 500여 점이 발굴되었다는 점에서 중국사를 다시 써야 할 수도 있다고도 말했는데요.

다만 중국은 이처럼 새롭게 조명받는 싼싱두이 문화를 자국의 역사와 문화의 일부로 포섭하는 학술 작업에 나설 수도 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영롱한 빛을 발하는 황금가면의 모습을 영상으로 보시죠. (연합뉴스)

 

<제작: 왕지웅·최수연>

<영상: 로이터 제공>

[ⓒ 미디어시시비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호 / 편집국장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